fbpx
Search
Close this search box.

신라호텔, 망고 섞어 쓰면서 빙수 10만 원으로 인상

신라호텔, 망고 섞어 쓰면서 빙수 10만 원으로 인상
신라호텔, 망고 섞어 쓰면서 빙수 10만 원으로 인상

[기자]
오늘부터 판매하는 신라호텔의 애플망고빙수입니다.
지난 3년 동안 매년 인상해오던 망고빙수 가격을 올해 또 올렸습니다.
가격은 10만2000원.
지난해보다 4000원 더 비싸졌습니다.
호텔 측은 망고 값이 올라 가격을 올렸다고 설명했습니다.
농가에 따르면, 제주산 애플망고 3kg 기준 납품 단가는 지난해보다 10% 올랐습니다.
채널A 취재 결과, 올해부턴 제주보다 상대적으로 값 싼 남부지방 망고를 섞어 판매하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신라호텔 관계자]
“작년까지는 제주산만 고집을 했는데 올해부터는 제주산하고 저희가 내륙 지방 (망고를) 같이 좀 섞어서.”
애플망고의 안정적 공급을 위해 원산지를 이원화 했단 해명입니다.
오늘 기준 애플망고 특상품 3kg이 경남 함안 농가에선 18만 원, 제주 농가는 20만 원으로 남부지방보다 2만원 가량 더 비쌉니다.

[제주 애플망고 농가 관계자]
“육지에서는 바로 택배가 가능하잖아. 제주 같은 경우는 물류 유통비가 kg에 1500원 플러스, 운임비가 또 붙어요.”
그동안 제주애플망고빙수 원조로 마케팅을 해왔는데 올해는 메뉴판에서 슬그머니 ‘제주’ 글자도 삭제했습니다.

.
.
.
↓자세한 내용 이어보기
기사원문: 채널A 뉴스

Share the Post:

연관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