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Search
Close this search box.

[단독] 수리 맡겼더니…못 믿을 삼성전자 서비스센터

[단독] 수리 맡겼더니…못 믿을 삼성전자 서비스센터
[단독] 수리 맡겼더니…못 믿을 삼성전자 서비스센터

[앵커]
수리를 위해 휴대전화를 하루 맡겼는데, 내 사진첩을 누군가 한 시간 넘게 들여다 봤다면, 여러분은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이런 황당한 일이 삼성전자 서비스센터에서 일어났습니다.
이희연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삼성전자 서비스센터에 휴대전화 수리를 맡겼던 30대 여성 김 모 씨.
하루 만에 깨진 액정은 고쳤지만, 휴대전화 사용 기록에서 수상한 점을 발견했습니다.
서비스센터에 휴대전화를 맡긴 날, 자신의 사진첩을 누군가 한 시간 넘게 본 겁니다.

[김OO/피해자/음성변조 : “다이어트 할 때 사진 다 찍어놓잖아요. 그런 식으로 찍어둔 나체 사진까지 싹 다 (있었어요.) 개인정보 다 있었고 금융 거래 내용이라든지 그런 것들까지….”]

해명을 요구하자 서비스센터 측은 수리 기사가 휴대전화를 고치다 잠깐 본 것뿐이라고 둘러댔습니다.

[김 씨-서비스센터 측 전화 통화/지난달 9일/음성변조 : “엔지니어가 잠시 이제 호기심이었는지 실수였는지 (수리하던 중에) 일단 잠깐 들어가서 이렇게 뭐 잠깐….”]

하지만 사진첩을 본 시간은 서비스센터 운영이 이미 끝난 밤 8시부터 10시.
CCTV 열람을 요구하자 슬그머니 말이 바뀌었습니다.

▶ 기사원문 이어보기 [KBS 뉴스]

Share the Post:

연관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