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Search
Close this search box.

엘리베이터 갇힌 초등생 구한 소방관…”나와” 반말에 구설

엘리베이터 갇힌 초등생 구한 소방관…"나와" 반말에 구설
엘리베이터 갇힌 초등생 구한 소방관…"나와" 반말에 구설

| 멈춘 엘리베이터에 갇힌 아이들 구한 소방관
| 문 열고 “나와” 반말…아이들 손잡고 부축도
| “징계 안되나” vs “구해줬으면 고마워해야”

멈춘 엘리베이터에 갇힌 아이들을 구한 소방관이 구설에 올랐다. 엘리베이터 문을 강제로 연 뒤 “나와”라는 반말을 썼다는 것. 심지어 일부 누리꾼은 해당 소방관의 징계를 요구하고 있어 논란이 더욱 가중되고 있다.

4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아파트 엘리베이터에서 2시간 동안 갇혀있던 초등학생 구한 소방관’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와 화제가 됐다. 영상을 보면, 초등학생 세 명이 멈춘 엘리베이터에 갇혀 불안한 눈빛으로 떨고 있는 것이 보인다. 곧 주황색 소방복을 입은 소방관이 강제로 문을 열고 아이들에게 “나와”라고 말한다. 밖으로 빠져나오는 아이들의 손을 잡아 안전한 탈출을 돕는 것도 확인할 수 있다.

하지만 해당 영상은 SNS상에서 큰 비판을 받고 있다. 소방관이 아이들에게 반말했다는 것이 비판의 골자다. 누리꾼들은 “반말은 좀 짜증 난다”, “징계 안 되나. 왜 반말이지”, “애들이 장난치다가 갇힌 것도 아니고, 왜 저렇게 기분 나쁜 어조로 “나와”라고 말을 하냐”, “소방관이 감사한 건 감사한 거고, 예의는 다른 문제다”, “왜 반말을 쓰는 거냐” 등의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심지어는 해당 소방관의 징계를 요구했다는 누리꾼도 있었다.

반면 몇몇 누리꾼들은 “소방관이 서비스직도 아니고, 구해주면 고마운 줄 알자”, “반말했다고 불편하다 말하는 세상. 참 이상하다”, “목숨 구해준 소방관에게 반말했다고 뭐라 하네”, “열렸으니까 나오라고 하지 그럼 뭐 엘리베이터에 계속 갇혀 있으라고 말하나”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 기사원문 이어보기 [아시아경제]

Share the Post:

연관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