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Search
Close this search box.

[단독] 10억 터졌다더니 2배 더 커진다…바오패밀리 팝업 ‘들썩’

[단독] 10억 터졌다더니 2배 더 커진다…바오패밀리 팝업 '들썩'

지난해 서울 여의도 더현대서울에서 2주간 10억원 매출을 올린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 팝업스토어가 ‘바오패밀리’란 이름과 함께 2배 커진 규모로 돌아온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물산 리조트부문 에버랜드는 다음달 18일부터 30일까지 더현대서울 5층 에픽서울 존에서 바오패밀리 팝업스토어를 연다. 지난해 11월 열린 푸바오 팝업스토어보다 면적은 2배 이상 키우고, 푸바오·아이바오·러바오뿐 아니라 작년 7월 태어난 쌍둥이 판다 루이바오와 후이바오의 굿즈도 선보일 예정이다. 에버랜드는 다음달 중순 팝업스토어 사전 예약을 실시하고, 이후 현장 대기도 받을 계획이다.

에버랜드의 바오패밀리는 대표적인 캐릭터 IP 성공 사례로 꼽힌다. 푸바오의 중국 반환을 앞두고 인기가 높아지면서 ‘본업’인 테마파크 입장료뿐 아니라 식음료(F&B)·의류 등 다양한 부문에서 실적 효자가 됐다. 지난해 열린 푸바오 팝업스토어는 2주간 총 2만 명이 방문, 11만 여개의 굿즈가 팔리는 등 ‘대박’을 쳤다. 여기에 힘입어 작년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은 매출 7750억원, 영업이익 660억원으로 각각 전년보다 2.4%, 17.9% 성장했다.

기사원문 이어보기 [한국경제]

Share the Post:

연관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