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Search
Close this search box.

‘수원의 딸’ 카리나가 사직서 시구한 이유…”롯데와 광고 계약때 옵션”

'수원의 딸' 카리나가 사직서 시구한 이유…"롯데와 광고 계약때 옵션"
'수원의 딸' 카리나가 사직서 시구한 이유…"롯데와 광고 계약때 옵션"

김하진 기자는 전날 오후 부산 사직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SSG 랜더스 3차전에서 카리나가 시구자로 나섰던 것과 관련해 “섭외 비하인드를 알고 있다”며 말문을 열었다.

김 기자는 “원래 연예인들이 지방에 시구를 잘 안 간다. 하루의 반은 날려 먹는 거잖나. 돈도 안 되고 그래서 사실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근데 롯데주류 쪽에서 카리나와 맥주 ‘크러시’ 광고 계약을 할 때 시구를 옵션에 넣었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사실 카리나가 수원의 딸이다. 수원 지동 출신이라 kt위즈가 접촉을 했고, 그걸 SM도 인지하고 있는 상태였다. 그래서 롯데와 계약이 성사되자마자 SM에서 kt에 미안하다고 했다더라. 계약이 돼 있어서 어쩔 수 없다고”라며 kt위즈가 카리나 섭외에 실패한 과정도 밝혔다.

김 기자는 또 “크러시 광고 금액도 어마어마했다고 한다”며 “그러니까 (카리나가) 시구하러 내려갈 수밖에 없었던 것”이라고 덧붙여 톱 아이돌 카리나의 광고비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에 정세영 기자가 “어마어마했다는 건 10억 단위란 거냐”고 묻자, 김 기자는 웃으며 “거기서 약간 다운”이라고 귀띔했다.

▶ 기사원문 이어보기 [뉴스1]

Share the Post:

연관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