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Search
Close this search box.

[단독] 박세리희망재단, 박세리 부친 ‘사문서위조’ 혐의 고소…부녀 갈등 본격화

[단독] 박세리희망재단, 박세리 부친 '사문서위조' 혐의 고소…부녀 갈등 본격화

골프 선수 출신 감독 겸 방송인 박세리(46)가 이끄는 박세리희망재단이 박세리의 아버지를 고소하면서 박세리와 아버지의 법적 갈등 문제가 불거졌다.

11일 박세리희망재단측 관계자 등에 따르면 박세리가 이사장으로 있는 재단은 박세리의 아버지 박준철씨를 사문서위조 및 사문사위조 행사 혐의로 고소했다. 경찰은 최근 부친인 박씨에 대한 혐의를 인정,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조만간 검찰 고소인 조사가 이뤄질 전망이다.

박세리 측 변호인은 텐아시아에 “박세리 개인이 아닌 박세리 재단이 이사회 결의를 거쳐 박세리의 부친을 고소한 게 맞다”며 “다만 구체적인 내용은 수사중인 사안이라 밝힐 수 없다”고 전했다. 법조계에서는 박세리의 부친이 박세리의 이름을 내세워 사익을 추구하는 과정에서 사문서 위조를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나오고 있다.

이번 고소는 박세리희망재단이 이사회 결의를 거쳐 결정했다. 하지만 재단 이사장인 박세리인만큼 사실상 박세리가 아버지에 대한 법적 조치에 나섰다고 볼 수 있다. 일각에서는 박세리 개인이 아버지를 고소하는 것에 부담을 느껴 재단을 앞세웠다고 보는 시각도 있다. 결과적으로 딸인 박세리가 간접적으로 아버지 박 씨를 고소한 것으로 큰 파장이 예상된다.

특히, 박세리는 지난 2015년 9월 SBS 예능프로그램 ‘아빠를 부탁해’에 아버지 박준철 씨와 동반 출연하고 각종 인터뷰 등에서 자신의 선수 생활을 전폭적으로 지원해준 아버지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자랑한 바 있어 이번 사건이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 기사원문 이어보기 [텐아시아]

Share the Post:

연관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