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Search
Close this search box.

차가원 회장 “나와 백현·MC몽, 가족 이상으로 가까운 사이” [SE★현장]

차가원 회장 "나와 백현·MC몽, 가족 이상으로 가까운 사이" [SE★현장]
차가원 회장 "나와 백현·MC몽, 가족 이상으로 가까운 사이" [SE★현장]

이날 차 대표는 “백현이라는 아티스트와 저의 관계는 매우 친한 동생과 누나 관계다. 그리고 신동현 대표, MC몽 씨 역시 연예계 선배이자 백현의 아주 가까운 형이다. 실제로 신동현 대표는 많은 아티스트와 소통하며 많은 조언을 해주고 미팅도 많이 한다. 첸백시를 통틀어 말하면 힘들겠지만 백현과 저, 신동현 대표는 가족 이상으로 가까운 관계다”고 말했다.

그러나 백현이 SM엔터를 상대로 템퍼링을 한 것은 아니라고 부인했다. 차 회장은 “이번 사태는 템퍼링이 절대 아니다. 첸백시 사태가 있을 때까지만 해도 저는 빅플래닛메이드를 인수한 상태가 아니었다”라며 “백현이 힘든 상황에서 저와 신동현 대표에게 상담을 요청했고, 신동현 대표는 선배로서, 저는 지인으로서 조언해 주었을 뿐이다. 아시겠지만 그 후 백현이라는 아티스트는 아이앤비100이라는 회사를 본인이 혼자 설립했고, 그 뒤로 얼마 전까지도 혼자 운영하고 있었다”고 강조했다.

첸백시와 아이앤비100의 법률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린 이재학 변호사는 “지난해 SM엔터는 제3의 세력이 개입해 첸백시와 SM엔터 사이에서 이중계약을 하려고 한다고 주장했으나, 3인 아티스트는 당시, 그리고 그 사태가 종결될 때까지 기존 전속계약 이외 아떠한 다른 전속계약도 체결하거나 시도한 바 없다”고 밝혔다.

▶ 기사원문 이어보기 [서울경제]

Share the Post:

연관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