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Search
Close this search box.

‘선재 업고 튀어’ 일냈다..시청률 5%가 화제성 괴물된 이유 [★리포트①]

'선재 업고 튀어' 일냈다..시청률 5%가 화제성 괴물된 이유 [★리포트①]
'선재 업고 튀어' 일냈다..시청률 5%가 화제성 괴물된 이유 [★리포트①]

최약체로 여겨지던 tvN 월화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극본 이시은, 연출 윤종호·김태엽, 이하 ‘선업튀’)가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결과를 안겼다. 시청률은 낮을지 몰라도 엄청난 화제성을 끌어냈으며, 이른바 ‘선친자'(‘선재 업고 튀어’에 미친자)를 만들어냈다. ‘선업튀’가 화제성 괴물이 된 이유는 무엇일까.

지난 28일 ‘선업튀’는 16회를 끝으로 종영했다. ‘선업튀’는 삶의 의지를 놓아 버린 순간, 자신을 살게 했던 유명 아티스트 류선재(변우석 분), 그의 죽음으로 절망했던 열성팬 임솔(김혜윤 분)이 시간을 거슬러 2008년에 다시 만나 펼쳐지는 타임슬립 구원 로맨스다.

1회 방영 당시 시청률 3.1%로 시작했던 ‘선업튀’는 줄곧 3%대를 유지해 오다가 2049 여성 시청자들 사이에서 입소문이 나기 시작했다. 이를 방증하듯, 7회부터 4.5%로 급격히 상승했다. 이후 15회에 드디어 5%대에 진입했으며 최종회 5.8%로 마무리했다.

시청률 결과만 본다면 다소 아쉬운 드라마임은 분명하지만, 화제성을 보면 그렇지 않다. 최근 콘텐츠 온라인 경쟁력 분석 기관인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의 플랫폼 펀덱스(FUNdex)에 따르면 ‘선업튀’는 5월 3주 차 TV-OTT 드라마 화제성 조사 결과에서 3주 연속 1위를 차지했고, tvN 타깃인 2049 남녀 시청률에서 7주 연속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 동시간대 1위를 지켰다.

(중략)

주연 배우인 변우석과 김혜윤도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이 발표한 TV-OTT 출연자 종합 화제성 조사 결과에서 각각 3주 연속 1위와 2위에 올랐다. 특히 변우석은 5월 4주차 TV-OTT 출연자 화제성 드라마 부문과 비드라마 부문 모두 1위에 올랐다. 이는 10년간 굿데이터코퍼레이션 화제성 조사 이래 첫 기록이다.

이는 새로운 이벤트로도 이어졌다. ‘선업튀’는 팬들에 화답하기 위해 16회 단체관람 이벤트를 열었다. 지난 22일 사전 티켓팅이 진행된 이번 이벤트는 약 5분 만에 1000여 석이 매진됐다. 당시 CGV 사이트 접속이 마비됐는가 하면, 중고 거래 플랫폼에서 고가로 되팔이하는 일명 ‘암표상’들이 대거 등장하기도 했다.

이렇게 큰 화제성을 얻은 ‘선업튀’는 ‘선친자’란 말도 만들어냈다. 과연 ‘선친자’를 만들어낸 ‘선업튀’의 매력은 무엇이었을까. 김혜윤의 연기력, 변우석의 훈훈한 외모, 탄탄한 이야기 등 여러 요인이 있겠지만, 가장 중요한 건 시청자의 공감이었다.

해당 드라마의 타깃 층인 2049 시청자들이 추억할 수 있는 2000년대 설정, 시간을 돌려 좋아했던 연예인과 만나는 이야기 구조, 그와 연애한다는 내용까지, 이는 모두 한 번쯤 연예인을 좋아했던 사람이라면 상상해볼 만한 부분이다. 이를 유치하지 않게 풀어낸 ‘선업튀’는 매 회차 놀랄만한 전개로 극찬받았다. 또한 남자 주인공이 하는 말들은 여성 시청자들을 제대로 저격하며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방송계는 이 드라마가 시청률보다 화제성이 높아 성공했다는 지점에서 변화된 방송 시장을 보여준다고 평했다. 한 방송 관계자는 “OTT 등 다양한 플랫폼이 나오면서 드라마 장르와 소재가 무궁무진해졌다. 그러다 보니 최근엔 tvN 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 같은 타임슬립 소재의 드라마도 자주 등장했다”고 설명했다. 관계자는 “이는 전 시청층이 아닌 특정 시청층만 공략하는 것”라며 “‘선업튀’는 드라마의 성공 방식이 깨졌다는 걸 의미한다. 이는 분명 드라마 시장에도 새바람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기사원문 이어보기 [스타뉴스]

Share the Post:

연관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