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Search
Close this search box.

김혜윤 “소속사가 홀대? 아무도 날 불러주지 않았을 뿐”

김혜윤 "소속사가 홀대? 아무도 날 불러주지 않았을 뿐"

김혜윤은 ‘선업튀’에서 사랑스러운 임솔 역을 완벽하게 소화해 내 많은 극찬을 받았다. 다만 일각에서는 활발하게 다양한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변우석과 달리, 김혜윤은 드라마 외 소식이 전해지지 않아 소속사가 방치하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다.

이에 대해 김혜윤은 “당황스러웠다”며 “그만큼 드라마가 인기가 많다고 느꼈다. 지금까지 그런 적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사실 조금 억울한 점이, 불러주셔야 (프로그램을) 하는 건데 (그때까진) 안 불러주셨다. 불러주시면 다 해보고 싶다”고 의지를 드러냈다.

김혜윤은 ‘선재 업고 튀어’ 방영 중 소속사를 배우 정우성과 이정재가 대표로 있는 아티스트컴퍼니로 옮겼다.

그는 “아직 (이정재와 정우성을) 뵌 적은 없다”며 “다른 선배들이 (이적) 기사가 나고 연락을 주셨다. 염정아 선배는 꾸준히 잘 챙겨주셨고, 오랜만에 봬도 어제 본 사이처럼 편하게 대해주신다. 같은 소속사에 있게 돼서 좋다”고 말했다.

기사원문 이어보기 [머니투데이]

Share the Post:

연관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