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Search
Close this search box.

[단독] 김호중 “술잔에 입은 댔지만 마시지는 않았다” 경찰 진술…술자리 동석자도 조사

[단독] 김호중 "술잔에 입은 댔지만 마시지는 않았다" 경찰 진술...술자리 동석자도 조사

[단독] 김호중 "술잔에 입은 댔지만 마시지는 않았다" 경찰 진술...술자리 동석자도 조사

MBN 최초보도로 음주 뺑소니 의혹이 불거진 유명 트로트 가수 김호중 씨가 경찰 조사에서 “술잔에 입은 댔지만 마시지는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김 씨가 지난 9일 밤 11시 40분쯤 서울 신사동에서 교통사고를 내고 아무런 조치 없이 현장을 이탈한 사실을 확인하고 김 씨를 ‘사고 후 미조치’ 혐의로 지난 11일 입건했습니다.

사건 2시간 뒤 김 씨의 매니저가 “내가 김호중의 차로 운전했다”며 경찰에 거짓 자수했지만, 경찰은 차량 소유주인 김 씨를 불러 추궁했고 김 씨는 끝내 자신이 운전한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앞서 김 씨 차량 블랙박스 메모리카드가 비어 있고, 김 씨 매니저가 김 씨의 옷을 갈아입고 출석한 사실 등이 드러나면서 김 씨의 음주운전 의혹도 불거졌습니다.

MBN 취재 결과 김 씨는 사건 직전 서울 강남구의 소재 유흥 주점을 들른 것으로 확인됐는데, 경찰 조사에서 “술잔에 입은 갖다 댔지만 마시진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기사원문(이어보기) : MBN 뉴스

Share the Post:

연관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