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Search
Close this search box.

[단독] 경찰 “김호중 씨 출석하세요” 수차례 전화ㆍ문자…연락 안 받다 17시간 만에야 출석

[단독] 경찰 “김호중 씨 출석하세요” 수차례 전화ㆍ문자…연락 안 받다 17시간 만에야 출석

[단독] 경찰 “김호중 씨 출석하세요” 수차례 전화ㆍ문자…연락 안 받다 17시간 만에야 출석

뺑소니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 씨가 경찰이 수차례 출석 요청을 했음에도 뒤늦게 경찰서에 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9일 밤 11시 40분쯤 신사동의 한 도로에서 흰색 SUV 차량 한 대가 마주오던 택시를 들이받은 사고가 일어난 뒤, 사고를 낸 차량의 소유자가 김호중 씨라는 걸 확인했습니다.

경찰은 차량 소유자인 김호중 씨에게 문자 메시지로 경찰에 출석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응답이 없자 수차례에 걸쳐 다시 문자 메시지를 보내고 전화를 걸어 출석을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김 씨는 바로 경찰서에 오지 않았고, 사고 2시간 만에 김 씨의 매니저가 자신이 운전자라며 자수했습니다. 매니저는 김 씨가 운전 당시 입고 있던 옷을 입고 자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씨는 사고가 발생한 지 17시간 만인 다음날 오후 4시 30분쯤 경찰서에 출석해 음주측정을 실시했습니다. 음주측정 결과 음성이었습니다. 김 씨는 경찰의 추궁 끝에 뒤늦게 운전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기사원문(이어보기) : JTBC 뉴스

Share the Post:

연관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