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Search
Close this search box.

[단독] 김호중 측, “사고 다음날 오후 음주 측정”

[단독] 김호중 측, “사고 다음날 오후 음주 측정”
[단독] 김호중 측, “사고 다음날 오후 음주 측정”

유명 트로트가수 김호중씨가 뺑소니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김씨 측이 사고 다음인 10일 오후 김씨가 경찰에 출석해 음주 측정을 받은 사실을 인정했다.

이날 김씨 소속사 측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김씨가 사고 다음날인 지난 10일 오후 경찰 조사를 받은 것이 맞는다”고 했다.

김씨 측은 “사고가 발생하자 김호중은 골목으로 차를 세우고 매니저와 통화를 했다”며 “매니저가 자기가 사고 처리를 하겠다고 와서 김씨는 그대로 집에 들어가 잠을 잤다”고 했다. 이어 “다음날 자고 일어난 뒤 매니저가 자기 대신 경찰에 자수했다는 말을 듣고는 경찰서로 가서 조사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기사원문(이어보기) : 조선일보

Share the Post:

연관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