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a073047d25113a94413b2237ced1fa9_1631603

전북 임실군이 기후변화에 대비해 신소득작목인 애플망고 등 아열대 과수단지 조성을 위한 시범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임실군 제공

 기후변화 대비 신소득작목 발굴 및 경쟁력 강화, 안정적 생산 기반  

[더팩트 | 임실=최영 기자] 전북 임실군이 기후변화에 대비해 신소득작목인 애플망고 등 아열대 과수단지 조성을 위한 시범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14일 군에 따르면 기후 온난화와 소비패턴 변화에 발맞춰 농가 신소득작목 발굴과 경쟁력 강화를 위한 아열대 과수 도입 시범사업을 추진 중이다.

최근 우리나라 기후는 지난 100년간 평균 기온이 1.7℃가량 상승하면서 기후 온난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이에 따라 원예작물 주산지가 점점 북상하고 있으며, 내륙지역에서도 만감류, 망고 등 아열대 작물 재배가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다.

군은 이 같은 추세에 맞춰 지난해부터 시설 하우스를 보유하고 있는 농가 세 곳을 선정, 애플망고와 파파야, 바나나 등 아열대 과수 재배를 위한 지원을 하고 있다.

묘목과 상토, 기반 시설공사 등을 지원해 3995㎡의 재배단지를 조성했으며, 지역 적응시험을 실시하고 있다.

아열대 과수에 대한 소비자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지만, 지역 환경에 적합한 품종과 재배 기술 정립이 충분히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이에 군은 애플망고 등 재배작목에 대해 작물 생육 시기별 현장 컨설팅을 실시함으로써 안정적 생산 기반을 조성하는데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한 농촌진흥청, 도 농업기술원과 연계해 농가 간 재배 기술 공유 네트워크를 구축해 고품질 아열대 작물 생산기술을 정립하는 데 힘쓰고 있다.

군은 정립된 재배 기술을 바탕으로 지역 내외 소비자를 위한 체험형 아열대 작물 재배 농장을 육성할 계획이다.

심 민 군수는 "지역 농업환경에 맞는 신소득작목을 체계적으로 육성하고 안정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겠다"며 "기후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농가소득을 높일 수 있도록 다각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