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842bf8a547ed7644d30b450b7df04d_1679125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운데)와 박홍근 원내대표, 이해찬 상임고문 등이 18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대일 굴욕외교 규탄 범국민대회"에 참석해 구호를 외치고 있다. /박헌우 기자

9dac49a98228d7ef4549a240eac1eabe_1679125

[더팩트ㅣ박헌우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운데)와 박홍근 원내대표, 이해찬 상임고문 등이 18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대일 굴욕외교 규탄 범국민대회"에 참석해 구호를 외치고 있다.

01f6ea9b543933cbcc55eb18a6a46e57_1679125

연단에 오른 이재명 대표는 "윤석열 정권이 끝내 일본 하수인의 길을 선택했다"며 "무도한 정권을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다. 함께 싸우자"고 목소리 높였다.

ba76850c0f5299da38c8c7154aac361c_1679125

또 이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은 선물 보따리는 잔뜩 들고 갔는데 청구서만 잔뜩 들고 왔다"며 비판했다.

6c24d8c3a73acc58f7bda19916e2a177_1679125

ee33d2b8111172a33925c00d6df3005f_1679125

이날 열린 3차 범국민대회는 약 2500여 명의 시민들이 참석해 한일 정상회담 규탄, 윤석열 정부 망국 외교 심판, 강제 동원 해법 폐지, 일본의 사죄 배상을 촉구했다.

9fb4d70d4648d58070257dd3dff1fe7d_1679125

76f3f1788049967139ca12642ad2baca_1679125

49daf9fc21d0a62ca3658897cce9e4f0_1679125

[email protected]
사진영상기획부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