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56ecdcbb86597dd9d2b20d46043e1d1_1674643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SF 영화 '정이'가 지난 20일(금) 공개된 후 호평도 이어지고 있다. 한국형 SF 장르의 새 지평을 연 연상호 감독의 신작 〈정이〉는 공개 3일 만에 1,930만 시청 시간을 기록하며 넷플릭스 글로벌 TOP 10 영화(비영어)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또한 한국을 비롯해 미국, 독일, 스페인, 대만, 싱가포르 등 총 80개 국가/지역의 TOP 10 리스트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지옥〉, 〈반도〉, 〈부산행〉 등을 통해 작품성과 대중성을 인정받은 연상호 감독의 신작으로 공개 전부터 큰 관심을 받았던 〈정이〉는 국내외 언론에서도 호평을 받고 있다. 먼저 “정교하게 계산된 빠른 액션 장면과 세심한 감성 연출이 돋보인다”(The New York Times) 등 좋은 평가가 많다.

〈D.P.〉, 〈지옥〉 등을 제작하며 국내외 수많은 팬들에게 찬사를 받은 클라이맥스 스튜디오가 제작하고, 22세기 미래에서 펼쳐지는 뇌복제 실험이라는 신선한 소재와 수식어가 필요 없는 배우 강수연, 김현주, 류경수의 강렬한 연기 변신, 그리고 늘 새로움과 놀라움을 선사하는 연상호 감독이 선보이는 SF 장르물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정이〉는 넷플릭스에서 절찬 스트리밍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