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 장려금 셋째아부터 1000만원 지급 등 지원금 대폭 상향

7ad78984498d221d8618baae18d575af_1674614

충남 아산시가 ‘아이 낳고 함께 키우기 좋은 아산’을 만들기 위한 시책을 발표하고 본격적인 저출산 극복에 나섰다. 아산시청 전경./ 더팩트DB

[더팩트 | 아산=김경동 기자] 충남 아산시가 ‘아이 낳고 함께 키우기 좋은 아산’을 통해 저출산 극복에 나섰다.

25일 시에 따르면 올해부터 달라지는 출산 대표 시책은 △출산장려금 대폭 상향 지원 △산후관리비 지원 △임신부 100원 행복택시 운영 등이다.

우선 시는 2023년 출생아부터 첫째 50만원, 둘째 100만원, 셋째부터 1000만원으로 출산장려금 지원 규모를 대폭 상향했다. 첫째와 둘째는 일시금으로 지급하고, 셋째부터는 시에 계속 거주하는 가정을 대상으로 5년에 걸쳐 200만원씩 분할 지급한다.

산후관리비는 산모와 영아의 건강증진을 위해 올해 새롭게 추진되는 사업으로 기초생활수급자에게는 300만원을, 그 밖의 지원 대상에게는 100만원의 산후관리비를 지급한다. 산후 관리와 건강증진을 목적으로 추진하는 만큼 사용처를 제한하지 않고 포괄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출산장려금과 산후관리비는 주소지 행정복지센터에서 출생신고 후 출산 서비스 통합 처리 신청서로 한 번에 신청하면 된다.

올해 2월부터 시행되는 임신부 100원 행복택시 지원사업도 아산시 만의 특수 시책이다. 임신부가 관내 산부인과 이동 시 거리에 상관없이 100원만 부담하면 택시를 이용할 수 있는 사업이다. 월 편도 4회까지 지원되며, 아산시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에 등록한 후 충남광역이동지원센터에 이용 신청하면 된다.

이와 함께 시는 △신혼부부 주택자금 대출이자 지원 △아빠 육아휴직장려금 지원 △3자녀 가정 상수도 요금 감면 등 기존 사업을 지속 추진하고, 신규 시책 발굴에도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