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e644f16e1f122491156417c5e5270_1670007

한국을 16강으로 이끈 결승골의 주인공 황희찬./ 연합뉴스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한국이 기적적으로 16강에 오르면서, 이번 2022 카타르월드컵은 역대 가장 많은 아시아국가가 16강에 오른 대회로 남게 됐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3일(이하 한국시각)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강호 포르투갈과의 H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김영권과 황희찬의 골이 터지면서 2-1로 승리했다. 한국은 월드컵에서 포르투갈을 두번 만나 모두 이겼고, 2010 남아공 대회 이후 12년만에 16강진출에 성공했다.

e02b9f42554bd8bf2eaff4470fead52e_1670007

스페인을 무너뜨린 일본의 다나카 아오./연합뉴스

이로써 이번 대회 16강에는 한국을 비롯 일본과 호주 등 아시아 3개국이 오르게 됐다.

이번 대회에는 개최국 카타르를 비롯해 이란 사우디 등 모두 6개국이 나서 절반인 3개국이 조별리그를 통과했다. 월드컵 역사상 아시아 3개국이 16강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과 일본이 2002년과 2010년 나란히 16강에 올랐던 것이 최고기록이다. 특히 일본은 독일과 스페인을 꺾는 이변을 연출했고, 한국도 우루과이와 비기고 포르투갈을 꺾으며 아시아축구의 힘을 보여줬다. 호주도 덴마크를 잡으며 조별리그를 통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