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Search
Close this search box.

[단독] 피겨 국가대표, 해외 전지훈련 중 ‘음주’ 파문

[단독] 피겨 국가대표, 해외 전지훈련 중 '음주' 파문
[단독] 피겨 국가대표, 해외 전지훈련 중 '음주' 파문

피겨 국가대표 일부 선수들이 해외 전지훈련 기간 중 숙소에서 여러 차례 술을 마셔 훈련 규정을 위반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해당 선수들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대로 징계 절차에 착수하기로 했습니다.

사건은 2026년 밀라노 동계올림픽에 대비해 지난달(5월) 대표팀이 약 2주 동안 이탈리아에서 실시한 해외 전지훈련 중 발생했습니다.

남녀 국가대표 총 10명이 이번 전지훈련에 참가했는데, 이 가운데 여자 선수 2명이 숙소 방에서 여러 차례 함께 술을 마신 겁니다.

빙상연맹의 국가대표 훈련 규정에 따르면 대표팀 소집 훈련 기간 중 음주는 규정 위반으로 징계 사유에 해당 됩니다.

대표팀이 지난달 말 훈련을 마치고 귀국하자 연맹은 진상 조사에 착수했고, 연맹 관계자는 해당 선수들이 음주 사실을 인정했다고 전했습니다.

음주 건과는 별개로, 남자 선수 한 명이 역시 훈련 규정을 어기고 여자 선수 숙소에 출입한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연맹은 선수 3명에 대해 임시로 국가대표 자격을 정지했고, 조사를 마치는 대로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어 이 문제를 논의하고 징계 수위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 기사원문 이어보기 [SBS 뉴스]

Share the Post:

연관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