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0e13dd693afc180eb83595a5bec27b_1627999

진윤성이 2020 도쿄 올림픽 남자 역도 109kg급 결선에서 합계 400kg을 들어 올렸지만, 메달 획득에는 실패했다. /도쿄=뉴시스

한국 역도 대표팀, 진윤성 포함 "노메달"로 마무리

[더팩트ㅣ김샛별 기자] 한국역도 마지막 주자 진윤성(26·고양시청)이 109kg급에 도전했지만, 아쉽게도 메달 획득은 실패했다.

진윤성은 3일 밤 일본 도쿄국제포럼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역도 109kg급 결선에서 인상 180kg, 용상 220kg을 들어 올려 합계 400kg를 기록했다. 진윤성의 첫 올림픽 무대는 최종 결과 6위에 이름을 올리며 마무리됐다.

진윤성은 인상 1차 시기에서 180㎏을 가볍게 들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2차 시기는 185kg을 신청했다. 진윤성은 기합과 함께 역기를 힘차게 들어 올렸지만, 중심이 뒤쪽으로 넘어가며 끝내 일어서지 못했다.

3차 시기는 다시 한번 185kg에 도전했다. 그러나 심판진은 진윤성의 팔꿈치가 흔들렸다고 판단하며 실패 판정을 내렸다. 이에 진윤성 측은 곧바로 비디오판독을 요청했지만, 심판진의 판정은 바뀌지 않았다. 결국 진윤성의 인상 기록은 경쟁자들보다 다소 부족한 180kg으로 9명 중 6위에 이름을 올렸다.

용상 역시 1차 시기는 깔끔했다. 진윤성은 개인 용상 최고기록인 220kg을 신청해 성공했다. 이후 2차 시기 225kg은 실패했다.

인상에서 아쉬운 성적을 거둔 진윤성은 용상 3차 시기에 승부수를 띄웠다. 2차 시기보다 5kg 늘린 230kg에 도전했다. 하지만 진윤성은 무게를 감당하지 못하며 쓰러졌다. 결국 진윤성의 도전은 인상 180kg, 용상 220kg, 합계 400kg으로 마무리됐다.

생애 첫 올림픽 경기를 마친 진윤성은 환한 웃음으로 아쉬움을 달랬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