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일 촬영된 멕시코 푸에블라주(州) 사카테펙의 들판에 생겨난 싱크홀의 모습. 사카테펙=AP연합

최근 멕시코에서 생겨난 거대 싱크홀이 화제다. 

멕시코 매체 텔레비사 등 외신은 지난 10일(이하 현지시간) 이 싱크홀의 존재를 집중 조명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름 5m 규모의 싱크홀이 지난달 말 멕시코 푸에블라주(州) 사카테펙의 들판에 처음 생겼다.

이후 지속해서 커진 싱크홀의 현재 지름은 126m, 깊이는 15∼20m다.

이는 축구장이 들어가고도 남을 면적이자 건물 5∼7층 높이다. 

싱크홀이 커짐에 따라 점차 피해도 늘어나고 있다.

실제로 싱크홀 옆에 있던 유일한 주택 한 채는 일부 붕괴돼 싱크홀에 빨려 들어가기 시작했다.

또 주변에 사는 개 두 마리도 싱크홀에 빠졌다.

이에 관해 루이스 미겔 바르보사 푸에블라 주지사는 이날 싱크홀에 빠진 개들을 구출하는 방법을 살펴보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푸에블라 주지사는 개 구출 과정에서 사람을 위험하게 하는 상황은 절대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한편 싱크홀이 생겨난 원인에 대해서는 의견이 다양하다. 

AP통신에 따르면 일부 주민들은 인근 공장들이 과도하게 지하수를 추출한 결과라고 주장했다.

또 지하에 흐르는 물살 때문에 발생한 것이라는 추측도 나왔다.

실제로 싱크홀의 바닥엔 물이 들어차 있다.

현재 당국은 추가 지반 침하 우려를 들어 싱크홀 주변에 울타리를 쳐 사람들의 접근 차단 및 드론 촬영을 제한 중이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