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7ff5ae474fc26b9ca87eb385d9bdccd_1623366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 배우 최지우와 관련해 여러 의혹을 제기했다. /더팩트DB

9일 공개 영상에서 최지우 남편 관련 의혹 제기 

[더팩트|원세나 기자]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가 이번엔 배우 최지우 관련 폭로를 이어갔다.

9일 가세연은 "한예슬 무조건 NO"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하고 "한예슬 폭탄 때문에 조여정, 최지우가 연결되고 있다"며 "이 사람들은 무슨 날벼락이, 최지우 남편도 약간 이상하다고 하지 않았나"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최지우의 남편이 이름을 바꾸고 신분세탁을 했다고 주장했다. 가세연은 한예슬, 최지우, 고소영, 차예련 등을 "가라오케 친구들"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김용호 전 기자는 앞서 한예슬 남자친구가 화류계 출신이며 최지우가 두 사람을 소개했다고 밝혔다. 이어 SNS 활동을 멈추라면서 "모짜르트, 그리고 회장님과 벨라지오 빌라는 왜 가셨느냐"는 질문을 던졌다.

이날 방송에서 "한예슬 폭탄 때문에 조여정, 최지우가 연결되고 있다. 이 사람들은 무슨 날벼락이냐"고 말문을 연 김용호 전 기자는 "최지우 남편도 약간 이상하다고 하지 않았나"라는 강용석의 질문에 최지우의 남편이 이름을 바꾸고 신분세탁을 했다고 말했다.

김 전 기자는 최지우 남편으로 추정되는 사진을 공개하며 "제가 처음 공개한 거다. 딱 봐도 업장에서 찍은 거다. 최지우보다 9살 연하로 한예슬 남자친구와 나이대가 맞다"고 했고 강용석은 "베이비페이스에 귀엽게 생겼는데 몸은 완전히 키웠다"고 최지우 남편의 외형을 설명했다.

김 전 기자는 "한예슬이 최지우 사례를 벤치마킹 해야 하는 게, 최지우가 남편에게 모든 걸 다 해줬다"고 말하면서 최근 최지우 남편에 대한 충격적인 제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김 전 기자는 "최지우가 남편에게 차를 사줬는데 모텔에 들어가는 사진이 찍혔다. 옆자리에서 여자가 내렸다"며 의혹을 제기하고 강용석은 "사업상 샀을 수도 있다. 사무실에서 새로운 아이디어가 안 나오니 여직원과 신선하게 모텔을 갔을 수도 있다"고 추측했다.

김 전 기자는 "결국 선수들 들여봤자 본능을 못 바꾼다는 것"이라며 최지우 남편의 화류계 출신설을 재차 강조하고, 이어 강용석은 "제가 커버를 해보려고 해도 할 말이 없다"고 덧붙였다.

김 전 기자는 해당 사진에 대해 최지우가 모르고 있을 것이라면서 "모텔에 최지우 명의의 BMW가 들어가는 사진을 확보하고 있다. 여자 내리는 사진까지 있다", 강용석은 "최지우가 알면 기절할 것 같다"고 주장했다.

한편 최지우는 지난 2018년 9살 연하의 비연예인과 결혼했으며 2020년 득녀했다.

wsena@tf.co.kr

[연예부 | ssent@tf.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