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가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지난 20일 설리는 본인의 인스타그램에 문제의 장어 동영상을 올려 논란을 일으켰다.

설리가 올린 동영상에는 장어가 불판 위에서 죽어가는 모습이 담겨있다. 몸이 반으로 갈라진 채 불판 위에 올려진 장어는 아직 살아 있어 입을 뻐끔 거리며 괴로워하고 있다. 해당 영상을 게재하며 설리는 "살려줘"라는 글을 남겼고, 이에 누리꾼들은 분노하며 설리를 질타했다. 괴로워하는 장어를 조롱했다는 것.

8320a81cba1a280f5251d0a8f7325e1e_1611039

이에 설리는 해당 영상을 삭제하고 다 구워진 장어의 사진을 찍어 올리며 "너네 장어 먹지마 메롱"이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설리는 "니네가 더 못됐다"라는 멘트를 덧붙이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현재 설리가 삭제된 장어 동영상은 SNS를 통해 빠르게 확산되며 계속해서 논란이 되고 있다.

한편, 설리는 오는 28일 영화 "리얼"의 개봉을 앞둔 상태다.

kjh1222@tf.co.kr

<사진= 설리 인스타그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