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4387209bb5b39d29cb816bc53634014_1611039

여자 가수가 철없던 시절 500만 원짜리 시계를 훔친 일화가 다시 네티즌 사이에서 논란되고 있다.

과거 SBS "힐링캠프 -500인"에 출연한 게스트들은 "중2병" 사춘기에 대해 말했다. 가수 나비는 "나도 사춘기 때 갖고 싶고 사고 싶은 것이 많았다. 엄마가 굉장히 아끼는 500만 원 상당의 시계가 있었다. 철없었다. 내가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 그 시계를 압구정 중고매장에 팔았더니 반값 정도 주더라. 그걸로 맛있는 것 사 먹고 사고 싶은 물건 샀다"고 말해 주위에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그 이후 엄마는 밤마다 도둑이 들어와서 시계를 훔쳐 가는 악몽을 꾸시더라. 몇 년을 고생하셨다. 충격이 크셨던 것이다"며 "엄마가 나를 의심했는데 심증은 있는데 물증이 없었는데 이 방송으로 범인을 아시게 될 것 같다. 내가 정말 철이 없었다. 죄송하다"고 반성했다. 나비는 이어 "근데 어렸을 때 다들 한 번쯤은 부모님 지갑에 손을 대는 것 아니냐"고 하자 김제동은 "500만 원 상당은 없었다"며 단호한 태도를 보였다.

fe9fcb2fdcc7303a01ca3db8bebc2eba_1611039

또한 과거 KBS 2TV "나를 돌아봐"에 출연한 나비의 에피소드가 재조명되고 있다. 이날 나비의 엄마는 장동민의 집으로 가는 나비에게 "우리 집과 사는 게 다르다. 시댁 어른들도 계시니까 늦잠자고 그러면 안 된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솔직히 장동민이 나이가 많아서 난 진짜 싫었다. 빚도 많고"라고 말해 뼈 있는 말을 던졌다. 이어 "막상 보내려고 하니 눈물이 난다"며 나비를 걱정했다.

1630a379d3d0b6dd9af62d401d646358_1611039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나비 효도 많이 해야겠다~", "부모님은 결국 다 알고 계시더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더팩트 | 이효주 인턴기자 ] hyojurish@tf.co.kr

<사진= 나비 인스타그램, SBS "힐링캠프" 방송화면 캡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