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Search
Close this search box.

“불닭 물량도 모자라”…삼양식품, 올해 비빔면 포기

"불닭 물량도 모자라"...삼양식품, 올해 비빔면 포기
"불닭 물량도 모자라"...삼양식품, 올해 비빔면 포기

[서울=뉴스핌] 전미옥 기자 = 삼양식품이 올해 비빔면을 생산하지 않는다. 비빔면 시장 후발주자인 삼양식품은 그간 여름시즌마다 열무비빔면, 4과비빔면 등을 선보이며 계절면 경쟁에 참전했다. 그런데 올해는 비빔면 대신 불닭볶음면 생산에 역량을 집중하기로 전략을 전면 수정했다.

불닭볶음면이 해외 일부 지역에서 품귀현상을 빚을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어서다. 삼양식품은 라면 공급 지역을 확대하고 신규 공장을 증설하는 등 몸집 키우기에 적극 나서는 모습이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삼양식품은 올해 열무비빔면, 4과비빔면 등 비빔면 제품을 생산하지 않는다. 삼양식품은 비빔면 성수기인 여름시즌을 겨냥해 매년 2월부터 8월까지 열무비빔면 등 여름 계절면 제품을 한정 생산해 판매했다. 그러나 지난해 연말 2024년도 생산계획을 결정하는 과정에서 올해 비빔면 생산을 중단키로 최종 결정했다. 추후 내년 시즌 비빔면 생산을 재개할지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삼양식품이 비빔면 생산 중단을 결정한 배경은 자사 비빔면의 저조한 성적 때문이다. 비빔면 시장은 매년 성장하고 있지만 팔도, 농심, 오뚜기 등 3사의 시장 파이를 나눠가진 구조다. 닐슨데이터에 따르면 2022년 기준 비빔면 업체별 점유율은 팔도 53.3%, 농심 19.1%, 오뚜기 11.4%다. 삼양식품은 기존 열무비빔면에 이어 2021년 ‘삼양비빔면’을, 지난해 ‘4과비빔면’을 새롭게 선보이며 비빔면 시장에 연이은 도전장을 냈지만 두 제품 모두 뚜렷한 성과를 나타내지 못했다.

기사원문 이어보기 [뉴스핌]

Share the Post:

연관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