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64a4febe18e517f0f4b560ae44f7e7c_1634173

김종식 목포시장이 10월7일부터 10일까지 개최한 목포 문학박람회가 폐막되고 13일 언론브리핑을 통해 성과를 설명하고 있다. /목포=김대원 기자

나흘간 관람객 13만명 방문…도시브랜드 가치 급상승 ‘평가’

[더팩트 l 목포=김대원 기자] "이번 문학박람회를 시작으로 목포가 갖고 있는 문학과 문화의 소재를 자원화, 대중화, 산업화, 관광자원화를 통해 ‘예향의 도시’ 목포가 ‘문향의 도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하겠다"

김종식 목포시장은 나흘간 문을 연 ‘2021 목포문학박람회’를 통해 도시 브랜드가치가 급상승했다고 자평하고 이 같은 포부를 밝혔다.

목포문학박람회는 ‘목포, 한국 근대문학의 시작에서 미래문학의 산실로’라는 슬로건으로 지난 7일 개막했다. 문학박람회는 목포문학관 일대, 원도심, 평화광장 등에서 전시, 행사, 공연 등 109개의 프로그램을 선보이고 10일 폐막했다.

시에 따르면 현장 방문객 5만여명, 온라인 방문객 8만여명 등 총 13만여명이 문학박람회를 찾은 것으로 집계됐다.

김 시장은 언론 브리핑에서 "코로나19라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시민, 전국의 문학단체와 문학인, 지역 문학인, 교육청 및 교육 관계자, 관광업 종사자, 언론인 여러분, 나아가 문학을 사랑하는 국민의 성원이 모여 이룬 뜻깊은 결과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코로나19 3단계라는 상황에서 맞는 대규모 행사였고, 기간도 4일이어서 걱정과 우려가 대단히 컸다"면서 "거듭된 방역시스템이 다소 불편했겠지만 적극 동참해주신 관람객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라고 덧붙였다.

김 시장은 <더팩트>가 "문학박람회에서 지역 문학인들이 참여할 수 있는 공간이 부족했던 것 같다"고 운영에 대한 아쉬움을 전하자 "차범석 학술대회, 박화성 문학페스티벌 등을 통해 지역 중견 작가들이 많은 참여했다"면서 "앞으로 세부적인 별도의 프로그램을 개발해 더욱 많은 지역 작가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어 문학박람회 개최 의미를 묻자 "목포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관광도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문화관광도시라는 타이틀을 갖고 갈텐데 이에 걸맞는 상품으로 문학을 주제로 하는 박람회를 만들어 목포가 왜 문학의 도시인가에 대한 진면목을 보여주자라는 생각에 추진됐다"고 개최 배경을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김시장은 "문학이라는 차별화된 소재로 문화예술의 도시라는 명성을 더욱 확고히 구축하게 됐다. 음악, 미술, 춤 등에 비해 상대적으로 덜 주목받았던 문학의 역량과 우수성까지 알리며 ‘문학도시’라는 새로운 브랜드로 목포의 품격을 한층 높였다"면서 "문화도시 목포로 나아가는데 중요한 마중물이 될 것이며 목포의 도시 브랜드 가치를 한층 높일 것이다"고 평가했다.

이와 함께 "문학을 만화, 영화 등 다른 분야와 연계해 범위를 확장한 콘텐츠들을 많이 선보이며 문학의 산업화와 관광자원화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는 평가도 내렸다.

총상금 1억3천만원 공모로 진행된 목포문학상에 대해서는 "대한민국 미래 문학을 이끌 작가의 등용문이 되는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언급했다.

김 시장은 "박람회의 정체성을 확고히 하기 위해 주제관을 특별히 신경써서 구성했고, 기존 건물을 활용해 새롭게 꾸몄다. 철거하지 않고 상설 전시관으로 운영해 목포문학관과 함께 앞으로도 목포 문학을 널리 홍보하는 전시관으로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김 시장은 "목포문학박람회가 많은 성과를 거뒀지만 만족하지 않겠다. 문학박람회의 성과와 보완점을 면밀히 검토해서 2년 후인 2023년에는 더 훌륭한 행사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forthetrue@f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