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ed478df6ab59a8e1fcc405656732385_1634116

이낙연 전 대표가 경선이 끝나고 사흘이 지난 13일 경선 승복을 선언했다. /더팩트 DB

침묵 끝, 경선 사흘 만에 입장 표명

[더팩트ㅣ박숙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였던 이낙연 전 대표가 13일 "대통령후보 경선 결과를 수용한다"며 경선 승복을 선언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민주당의 당무위 소집 결과 후, 약 1시간 30분 만에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후보 사퇴자 득표의 처리 문제는 과제를 남겼지만, 그에 대한 당무위원회 결정은 존중한다"고 말했다. 지난 10일 민주당 마지막 경선 결과 후 "마음은 정리되는 대로 말씀드리겠다. 차분한 마음으로, 책임있는 마음으로 기다려달라"며 별다른 외부 일정 없이 칩거에 돌입한 지 사흘 만이다.

이 전 대표는 "경선에서 승리하신 이재명 후보께 축하드린다"며 "이 후보께서 당의 단합과 대선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해 주시리라 믿는다"고 했다.

이어 "함께 선의로 경쟁하신 추미애 박용진 정세균 김두관 이광재 최문순 양승조 동지께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

그는 또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노력하겠다. 민주당이 직면한 어려움을 타개하고 국민의 신임을 얻어 정권을 재창출하기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숙고하고 작은 힘이나마 보태겠다"고 했다.

이어 "부족한 저를 도와주시고 지지해주신 모든 분께 눈물 나도록 고맙고 미안하다. 그 고마움과 미안함을 제가 사는 날까지 갚아야 할 텐데, 그럴 수 있을지 모르겠다. 여러분의 사랑을 제 삶이 다하도록 간직하겠다"고 했다.

이 전 대표 측 일부 지지자들은 14일 이재명 후보 결정 효력정지 가처분신청을 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서도 이 전 대표는 "서로를 배려하고 존중해 주시기 바란다. 동지 그 누구에 대해서도 모멸하거나 배척해서는 안 된다. 그래서는 승리할 수 없다. 그 점을 저는 몹시 걱정한다"며 우려를 표했다.

이어 "우리가 단합할 때, 국민은 우리를 더 안아 주신다"며 "부디 저의 고심 어린 결정과 호소를 받아 주시기를 간청 드린다"고 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