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f1e3141a54d52768ee14632259ca64c_1632809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이선화 기자

[더팩트ㅣ국회=이선화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cb6289275dc0fa4e1a78da2fcf1ec92f_1632809

이날 송 대표는 "대장동 게이트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데, "화천대유 누구 것인가"하는 질문을 국민의힘은 스스로 물어봐야 할 것"이라면서 "원유철, 곽상도 의원 등 많은 분들이 이 최초 사건 때부터 관여했으니 국민의힘은 스스로 진상조사와 함께 내부 체크하기를 촉구한다"라고 강조했다.

7507526e6185197256c601086e6da780_1632809

이어 "특검이나 국정조사를 논하기 전에 철저한 조사가 선행되어야 한다"라며 "특히 희대의 국기문란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사주" 사건과 관련해 책임 있는 조치가 국민의힘에서 안 나오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0f646b070eca9be1139fe2035065cec8_1632809

또한 송 대표는 언론중재법과 관련해 "지난달에 "어제 합의, 상정한다"고 박병석 국회의장 앞에서 합의하고 의원총회에 보고한 바 있는데, 벌써 하루가 지났다"라며 "우리는 부족한 점을 보완해 대안과 수정안 제시했지만, 야당은 성의가 부족했다. 우리는 할 만큼 하고 노력했다고 생각한다"라고 언급했다.

efd4282be0640c65dc68cbfb844aa351_1632809

276c1e853dfce0f36ad5796d14b28116_1632809

67e074e915f50d64a00e3684948b0c43_1632809

e125628f7eec2b7861c80f3fdc6d439c_1632809

efcb1b905cce2082ce263ed91c43db97_1632809

[email protected]
사진영상기획부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