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032652b212de4905156bcd947fa8a8_1632705

"탱크" 최경주가 27일 한국인으로는 처음 50세 이상의 시니어대회인 PGA 챔피언스 투어에서 우승, PGA투어와 챔피언스 투어 모두 한국인 우승 1호 기록의 새역사를 썼다./더팩트 DB

27일 PGA챔피언스투어 퓨어 인슈어런스 챔피언십 우승, 한국인 첫 정상

[더팩트 | 박순규 기자] "탱크" 최경주(51)가 한국 선수로는 처음 미국프로골프(PGA) 챔피언스 투어 정상에 올라 새역사를 썼다. 한국 선수로는 처음 PGA 우승의 신기원을 연 데 이어 50세 이상의 시니어 선수들이 참여하는 챔피언스 투어에서도 처음 우승컵에 입을 맞추며 한국 골프의 위상을 높였다.

최경주는 27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몬터레이의 페블비치 골프 링크스(파72)에서 벌어진 PGA 챔피언스 투어 퓨어 인슈어런스 챔피언십(총상금 220만 달러) 최종 3라운드에서 버디 5개, 보기 1개로 4타를 줄여 최종합계 13언더파 203타로 우승을 확정했다. 최경주는 지난주 샌퍼드 인터내셔널에서 연장전 끝에 준우승을 차지한 뒤 한 주 만에 우승을 차지하며 한국 선수 첫 우승의 기록과 함께 우승 상금은 33만 달러(약 3억8천만원)를 챙겼다.

2002년 5월 컴팩 클래식 우승으로 한국인 1호 PGA 정규투어 챔피언에 오른 최경주는 아시아 선수 최다인 PGA 투어 통산 8승을 기록한 뒤 지난해 만 50세가 돼 챔피언스투어 출전권을 확보했다. 최경주는 챔피언스투어 총 14번 출전에서 톱10에 5번 이름을 올리며 정상권에 근접한 뒤 지난주 샌포드 인터내셔널에서 연장 접전 끝에 공동 2위를 기록하며 우승 가능성을 알렸다.

2타 차 선두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최경주는 이날 5번부터 8번 홀까지 4연속 버디를 몰아치며 추격자들을 여유있게 따돌리며 일찌감치 우승을 예약했다. 14번 홀(파5)에서 이날 유일한 보기를 기록했지만 2위와 3타차 간격을 유지해 여유롭게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최경주가 PGA 투어 주관 대회에서 우승한 것은 2011년 5월 PGA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이후 10년 4개월 만이다.

정규 투어에 이어 시니어 투어에서도 정상에 오른 최경주는 "10년도 넘게 걸려 다시 우승했다. 워낙 쟁쟁한 선수들이 함께 경쟁해 쉽지 않았다. 이 코스에서 여러 번 경기했지만 오늘이 가장 행복한 날이고, 저에게 환상적인 대회가 됐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skp2002@tf.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