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90c91b3998eb3d909e407ee5b887c9e_1631712


[자료=질병관리청]



추석 연휴 기간 만남의 시간과 모임 자체를 줄이고, 실내에서 만날 때 적극적으로 환기를 시행할수록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확연히 줄어든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5일 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와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공동 연구에 따르면 추석 연휴 기간 만남이 12시간일 경우 감염 위험은 60%에 달하는데, 이를 4시간으로 줄이면 35%로 떨어진다. 이는 30분마다 환기를 시행할 경우의 추산이다.

12시간 만날 동안 아예 환기를 하지 않으면 감염 위험은 78%에 이른다. 10분마다 환기하면 감염 위험은 42%로 떨어진다. 4시간 만날 동안 10분마다 한 번 환기하면 감염 위험은 22%다. 만남 시간을 2시간으로 줄이면 감염 위험은 14%다.

방대본은 이처럼 만남 시간을 줄이고 환기를 늘려 감염 위험을 4분의1~3분의1까지 줄일 수 있고, 평소 만나는 사람들 외에 '오랜만에 만나는 모임'을 40% 줄이면 1.5개월 뒤 전체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을 33% 줄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방대본은 이 연구를 근거로 만남의 시간, 모임의 수를 평소 명절보다 줄이고, 만날 때 지속적으로 환기를 시행하고, 항상 마스크를 착용하고 식사 중 대화를 삼가고, 백신접종을 받지 않은 어르신들은 접종을 받으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