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98588a69a8210a312b717bb138920bf_1631707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15일 국민의힘 대전시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 대전=김성서 기자

15일 기자간담회 “이재명에 맞서 승리할 정권 교체 적임자”

[더팩트 | 대전=김성서 기자]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15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고발 사주가 확정되면 책임을 회피해서는 안 되지만 제보 사주 의혹도 만만치 않다"고 밝혔다.

원 전 지사는 15일 국민의힘 대전시당에서 기자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제보 시점에 박지원 국정원장도 갑자기 등장했는데 상당히 미심쩍다"면서 "진실을 모르지만 제보가 맞다고 단정지을 만한 의혹이 없다. 박 원장이 등장하는 정치 공작인지 명확히 밝혀 책임을 철저히 지워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역 공약과 관련, "대전·충남 뿐만 아니라 호남, 영남 등과 함께 발전할 수 있는 담대한 발전 계획이 필요하다"면서 "8년간 제주지사를 한 사람으로 수도권 비대화에 대한 고민을 단 하루도 하지 않은 적이 없는 사람으로 교통 인프라와 행정도시 완성을 위해 가장 적극적인 입장을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같은 당 소속 대선 주자인 윤 전 총장에 대해 "대통령이 된다면 국정 운영을 하기는 힘들 것으로 보이는 만큼 힘을 모아 운영하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 홍준표 의원에 대해서는 "정책이 다소 오래된 부분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원 전 지사는 "여당은 이재명 지사로 거의 승기가 굳어진 듯한데 맞서 승리할 자신이 있다"면서 "본선에서 필승할 후보이자 지난 다섯 차례의 선거에서 전승한 저를 선택한다면 정권 교체로 보답할 것"이라고 호소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