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73136e0958521cee7088dd47400c8a1_1631700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우리의 미사일 전력 증강이 북한의 도발에 대한 확실한 억지력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이날 오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접견하며 인사말을 하는 모습. /뉴시스

"강력한 방위력 갖추도록 최선 다해야"

[더팩트ㅣ허주열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우리의 미사일 전력 증강이야말로 북한의 도발에 대한 확실한 억지력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국방과학연구소(이하 ADD) 종합시험장에서 진행된 SLBM(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 잠수함 발사시험을 참관한 자리에서 "오늘 우리의 미사일 전력 발사시험은 북한의 도발에 대응한 것이 아니라 우리 자체적인 미사일 전력 증강 계획에 따라 예정한 날짜에 이루어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오늘 여러 종류의 미사일 전력 발사시험의 성공을 통해 우리는 언제든지 북한의 도발에 대응할 수 있는 충분한 억지력을 갖추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었다"라며 "앞으로도 북한의 비대칭 전력에 맞서 압도할 수 있도록 다양한 미사일 전력을 지속적으로 증강해 나가는 등 강력한 방위력을 갖추도록 최선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ADD는 이날 문 대통령이 참관한 가운데 세계에서 일곱 번째로 SLBM 잠수함 발사시험에 성공했으며, KF-21 보라매에 탑재될 장거리공대지미사일 항공기 발사에도 성공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