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98377217cbf0bf5f71d50bba51962d_1631698


[사진=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갈무리]


중국 외교부가 문재인 대통령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의 접견 내용을 공개했다.

15일 외교부는 이날 웹사이트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방한한 왕 외교부장과 서울에서 회담을 진행했다며 문 대통령과 왕 부장의 발언을 정리해 게재했다.

외교부 발표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왕 부장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안부를 물은 뒤 “한국은 중국과의 관계를 매우 중시하고 있다”며 “전염병 상황 속에서 양국은 긴밀히 소통해 전염병 협력의 모범이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한·중 관계가 지난 30년 간 중요한 발전을 이뤘으며, 미래 협력 잠재력은 더 크다”며 “(내년) 한중 수교 30주년을 계기로 양국의 관계 발전 방향을 설계하고 성숙한 관계를 열어가길 바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의 인문교류 확대와 경제·무역·환경 분야에서의 협력을 촉구하며,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지지한다고 왕 부장에 전했다.

또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 유지를 위한 중국 측의 기여를 높게 평가한다"며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를 위해 중국이 역할을 이어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왕 외교부장은 문 대통령에 대한 시 주석의 인사를 대신 전하며 “중한은 뗄 수 없는 가까운 이웃이자 동반자로, 친척처럼 자주 왕래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왕 부장은 “양국 정상의 전략적인 지도 아래 양국은 건강한 발전 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앞으로 협력을 더 강화해야 한다”며 “수교 30주년을 계기로 양국 관계 30년 발전에 대한 비전을 제시하고 더 깊은 협력 관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국 외교부는 “왕 부장이 문 대통령에 ▲한국 고위급과의 교류 유지 ▲경제·인문·환경 분야 협력 강화▲민간 우호 교류 확대를 희망한다고 밝혔다”고 부연했다.

외교부는 이날 문 대통령과 왕 부장이 ‘한중관계 미래발전위원회’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고 덧붙였다. 미래발전위원회는 한국과 중국의 전·현직 고위 인사와 전문가들이 내년 수교 30주년을 앞두고 양국 미래 발전을 위한 협의체다.
 

772c62507b873f92c98ab7d0249b123e_1631698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