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75c0be56696bf0a6edb34d057184019_1631668

15일 부산과 경남 지역엔 태풍의 간접 영향을 받아 흐리거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기상청 제공

제주도 스치듯 지나 남해상 통과…부산 모레 최대 고비

[더팩트ㅣ부산=조탁만 기자] 15일 부산과 경남 지역엔 태풍의 간접 영향을 받아 흐리거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이날 부산기상청에 따르면 제 14호 태풍 ‘찬투’의 간접 영향을 받는 부산과 경남엔 가끔 비가 내린다.

부산은 16~17일 태풍의 직접 영향을 받는데, 이 기간 해안을 중심으로 순간 최대풍속 초속 30~35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태풍은 17일 오후 1시 부산 남쪽 90km로 가장 근접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태풍은 15일 새벽 3시 기준 서귀포 남남서쪽 약 36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8km로 동남동진 하고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현재 태풍은 제주도를 스치듯 지나 남해상을 통과할 것으로 보이며 부산은 모레가 최대 고비가 될 것 보인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