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8f7725680621ecc953a2b9d172d507_1685104


[사진=유대길 기자 [email protected]]




데이트 폭력으로 신고당한 남성이 경찰서에서 조사받고 나온 지 1시간여 만에 신고한 여자친구를 살해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서울 금천경찰서는 김모(33)씨를 살인 혐의로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2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7시17분께 서울 금천구 시흥동의 한 상가 지하주차장에서 A(47)씨를 흉기로 여러 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김씨는 범행 직후 의식이 없는 A씨를 렌터카에 태우고 달아났다가 이날 오후 3시25분께 경기 파주시 한 야산의 공터에서 붙잡혔다.

경찰은 검거 당시 김씨가 타고 있던 차량 뒷좌석에서 이미 숨진 상태의 A씨를 발견했다.

김씨는 이날 새벽 데이트 폭력 신고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김씨는 조사를 마치고 나와 1시간 6분 만에 범행을 저질렀다.

김씨와 A씨는 1년 전 교제를 시작해 서울 금천구 A씨 집에서 동거해왔다. 김씨는 경찰 조사를 마친 뒤 신고에 대해 따지려고 집과 주변을 돌아다니다가 A씨를 살해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날 오전 10시40분께 주차장에서 핏자국을 발견한 상가 관리소장의 신고를 받고 인근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김씨를 용의자로 특정했다. 

김씨는 경찰에서 우발적으로 A씨를 살해했다며 범행을 인정하고 있다. 상가 관리소장이 신고한 시각 김씨는 이미 차를 몰고 파주로 도주한 뒤였다.

경찰은 구체적인 범행 동기와 경위를 조사한 뒤 김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