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d1b1a63dbe2d713bf1e2137a5b84378_1652503

무소속 경북 영주시장 후보가 지난 12일 공개모집을 통해 참여한 지역의 30~50대 유권자 100여명과 함께 정책간담회를 갖고 지역 현안 해법과 발전방안을 모색했다/영주=이민 기자

[더팩트ㅣ영주=이민 기자] 경북 영주시장 도전에 나선 무소속 황병직 후보가 연령대별 간담회를 열며 지역현안 해법과 지역발전을 모색하는 등 정책 선거에 집중해 눈길이다.

지역민들은 경북도의회를 통해 왕성한 의정활동을 펼치면서 정책 포럼과 주민 초청 간담회 등을 정례화하면서 굵직한 지역 현안문제 해법을 모색해 온 황 후보가 이번 지방선거에서도 정책중심 선거운동을 체계적으로 전개해 새로운 선거운동문화를 정착시키고 있다고 극찬했다.

황 후보는 지난 12일 오후 선거사무소에서 30~50대 유권자 100여명을 대상으로 정책간담회를 갖고 지역발전과 연계된 건의사항을 수렴하고 현안 해법을 공유했다. 정책간담회 참석 주민들은 공개 모집을 통해 참여했다.

이날 시민 제안과 후보자의 응답 순으로 진행된 정책 간담회에서는 독특한 지역발전 방안이 대거 도출됐다.

간담회에서 한 시민은 "구도심 활성화를 위해 시청을 이전해야 한다"고 시청이전론을 제안했다. 황 후보는 "현행 관련 법규과 규정 상 이전 요건이 되는지, 천문학적 이전 비용과 비교하면 효과 창출의 불확실성이 있다"며 신중론을 제시했다.

01261688d2b4fac9382fe426242b3a85_1652503

무소속 경북 영주시장 후보가 지난 12일 공개모집을 통해 참여한 지역의 30~50대 유권자 100여명과 함께 정책간담회를 갖고 지역 현안 해법과 발전방안을 모색했다/영주=이민 기자

또 "경북도의원 시절부터 정당 공천을 받지 않고 무소속을 선택하는 까닭이 무엇인가"는 질문에 황 후보는 "그동안 치른 시의원 2번, 도의원 2번 등 4번 출마 과정에서 정당 가입 권유가 강하게 있었으나 그러지 않았다"며 "주민과 공천권자가 물에 빠지면 나는 주민을 구하지만, 정당 소속 선출자는 공천권자를 구할 것이다. 지역에서 힘든 길임을 알지만 주민 편에 서서 지역 정치활동을 하고 싶어 무소속으로 남았다"고 답했다.

‘청년 일자리 창출 방안’의 물음에는 "지난해 지역기업인 SK머티리얼즈의 경북 상주지역 투자 사태가 발생하면서 영주시는 양질의 일자리 확보 기회를 잃었다"면서 "시장이 되면 재발을 막을 자신이 있다. SK그룹으로부터 투자유치를 끌어내겠다"며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아울러 ‘자율형 공립고의 장점이 무엇인가’에 대한 물음에는 "솔직히 모른다. 타 지역의 사례와 전문가들을 견해를 들어 알아보겠다"고 말했다.

앞서 황 후보는 지난달 17일, 20~30대 청년간담회를 겸한 줌 라이브 토크쇼를 시작으로 이튿날인 21일, 60~70대 여성과의 간담회를 잇따라 여는 등 정책 선거운동에 집중해 왔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