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a0beeac70d5a486ca3f561058e4ac7_1652488

조선중앙통신은 14일 북한에서 13일 하루 동안 전국적으로 17만4400여명의 발열자가 발생했으며 21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12일 코로나19 확산 대응을 위해 평양의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방문해 회의를 주재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조선중앙TV캡처=뉴시스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북한에서 13일 하루 동안 전국적으로 17만4400여명의 발열자(유열자)가 발생했으며 21명이 사망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4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 보도에 따르면 국가비상방역사령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주재한 정치국 협의회에서 이같은 상황을 보고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우리나라에서도 악성 전염병의 전파가 건국이래의 대동란이라고 할 수 있다"면서 "중국의 선진적 방역성과 적극 따라 배워야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