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b41c2d300d0786e291813aaf80d1299_1652434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화대 발언 논란을 일으킨 김성회 대통령실 종교다문화비서관이 13일 자진 사퇴했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김 비서관이 "대통령에게 누가 되지 않기 위해 자진 사퇴한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