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4일 시작...춘향가 탄생 스토리 현대적 해석

5d9fb21f5927e4d279e00d4171b53842_1652172

남원시립국악단이 출연하고 문화예술조합 섬진강이 주관하는 남원창극 "가인춘향"은 오는 14일 개막공연을 시작으로 8월 27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화인당 야외공연장에서 열린다. /남원시 제공

[더팩트 | 남원=최영 기자] 전북 남원을 대표하는 관광브랜드 남원창극이 올해는 춘향가의 탄생 스토리를 현대적으로 해석한 "가인춘향"으로 찾아온다.

10일 시에 따르면 남원시립국악단이 출연하고 문화예술조합 섬진강이 주관하는 남원창극 "가인춘향"은 오는 14일 개막공연을 시작으로 8월 27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화인당 야외공연장에서 열린다. 야외공연 특성상 우천으로 인해 취소된 경우 일정이 연장될 수 있다.

창극 "가인춘향"은 소리꾼 송선달이 남원고을 청향을 만나 판소리 "춘향가"를 작창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극중극 형식으로 담았다. 우리에게 너무나 잘 알려진 이야기, 그래서 진부할 수 있는 춘향전의 스토리에 작창이라는 새로운 장치를 더해 현대적 감각으로 재해석했다.

남원시립국악단은 임현빈(송선달 역), 채원영(청향 역), 조선하(춘향 역) 등 대통령상을 수상한 명창의 출연으로 판소리의 정석을 선보이며, 화려한 군무와 현장감 넘치는 국악 관현악 연주로 관객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계획이다.

올해는 광한루원 주변 관광지 활성화를 위해 한복체험관 화인당과 복합문화공간 예루원 앞 야외공연장에서 펼쳐진다. 해가 진 저녁시간 고즈넉한 한옥에 아름다운 조명까지 더해져 운치를 더할 예정이다.

남원창극은 2013년부터는 문체부와 전북도가 주관하는 한옥자원활용 야간상설공연의 일환으로 시작돼 수준 높은 공연으로 관객들의 호평을 받으며 남원을 대표하는 관광 상품으로 자리 잡았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일부 공연이 비대면으로 진행됐던 지난해와는 달리 올해는 현장에서 관객들과 직접 소통하게 돼 공연에 대한 관심과 기대가 더욱 커지고 있다.

한편, 남원시립국악단은 5월부터 올해 상반기 다양한 공연 프로그램을 시작한다.

민속악을 중심으로 공연하는 전통소리청은 오는 18일부터 매주 수요일 오전 11시와 오후 2시 광한루원 완월정에서, 퓨전국악을 선보이는 국악콘서트 "예루원의 밤풍경"은 오는 20일부터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화인당 야외공연장에서 펼쳐진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