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888754fb3d9e007f9c110516d27284_1647920

2022 세계실내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 종목에서 우승한 우상혁이 22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해 금메달을 들어보이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남용희 기자
4d0143f21f846d918fbb37d6906c0ae3_1647920

세계실내육상선수권 첫 금메달 획득한 우상혁.

[더팩트ㅣ인천국제공항=남용희 기자] 2022 세계실내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 종목에서 우승한 우상혁이 22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c1ac4f403d9f2d2cd1ff1bcf626281cc_1647920

우상혁은 지난 20일 열린 2022 세계실내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2m34를 넘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1b3d4cbf9fd0b91d9e7c9ef34696e902_1647920

세계실내육상선수권 메달 획득은 한국 선수 최초로, 한국 선수의 이 대회 종전 최고 성적은 손주일이 1995년 스페인 바르셀로나 대회 남자 400m에서 기록한 5위다.

42c5825f00e2bf9e36fda350e840b88c_1647920

1e38678f536f2b7a9840d5f23dba7e4c_1647920

beb182245bc932f7bac307f38b3d68f6_1647920

2a0261657cd234668a1698e5216ed713_1647920

48c755bdaaff57f4135693d6f6abcf0f_1647920

93acfc9f3314fa60b8ee1ef583059c17_1647920

61ff942cffd24e00eb00be39e770ede1_1647920

[email protected]
사진영상기획부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