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9d070b9c5e1b684c74ae19c58dc015_1642167


14일 국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팍스로비드'가 입고된 가운데 대구 중구 한 지정약국 약사가 팍스로비드 수량을 확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


 

국내에서 코로나 19 경구용(먹는) 치료제를 처음으로 사용한 14일 전국에서 총 9명이 치료제를 처방받았다.

14일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기준으로 화의자의 먹는 치료제로 알려진 '팍스로비드'를 처방받은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9명이다.

지역별로 서울 3명, 대구 3명, 경기 2명, 대전 1명 전원 재택치료자다.

대전의 70대 남성은 1호 처방자로 전날 기침 등 코로나 19 증상이 나타나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받았고, 하루 뒤 이날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아 재택치료자로 분류됐다.

이 환자는 대전 둥구 대전한국병원에서 비대면 치료받았으며, 의료진은 먹는 치료제를 환자에게 투약하기로 했다.

의료진은 의약품안전사용서비고(DUR)를 조회해 치료제로 알려진 팍스로비드와 병용이 금지된 의약품을 복용하지 않은 것을 확인했다. 약국은 처방 뒤 다시 DUR을 확인해 병용금기 의약품 복용 이력이 없음을 확인했고, 약을 조재해 재택치료자에게 전달했다.

대전 동구의 경우 지역약사회와 협의에 따라 약국이 직접 환자에게 약을 전달한다.

앞서 정부가 제약사 화이자로부터 구매한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2만1000명분이 전날 오후 2시10분께 인천공항에 도착했고 이날부터 전국 약국과 생활치료센터로 배송됐다.

이 중 중앙에서 예비로 확보한 조정물량(7663명분)을 제외하고 실제 재택치료 담당약국과 생활치료센터로 배송된 물량은 총 1만3337명분이다. 전체 물량 중 25.6%(3417명분)는 경기, 23.6%(3146명분)는 서울, 6.7%(900명분)는 인천에 배분됐다. 수도권 배정물량만 56%다.

보건당국은 치료제 물량이 한정돼있는 만큼 우선순위를 정해 투약하고 있다. 현재 중증으로 진행될 위험이 큰 경증, 중등증(경증과 중증 사이) 환자이면서 65세 이상 또는 면역저하자 중 재택치료를 받거나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한 사람에게 우선 투약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