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aa5bf801fb5e670a98ba20cb76b159_1642142

[더팩트ㅣ허주열 기자] 청와대는 14일 방역당국이 일부 조정된 형태로 최근까지의 방역 강화 조치를 3주간 연장한 것을 두고 일각에서 "비과학적"이라고 비판하는 것에 대해 "명확한 근거 없이 방역지침을 비과학적이라고 비판하면서 국민을 혼란스럽게 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이같이 언급하면서 "(비과학적이라고 비판하는 이들은) 다른 대안을 제시해주기 바란다. 국민의 생명과 직결되는 방역은 정치적으로 접근해서는 안 되며, 결코 책임 있는 태도가 아니다. 방역에 대해서 만큼은 누구라도 국민 안전을 위해 협조해주실 것을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박 수현은 방역 강화 조치 연장에 대해선 "지난 한 달간 확진자 규모와 위중증 환자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지만,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오미크론은 우리 역시 예외가 아니다"라며 "이미 국내에서도 오미크론이 빠르게 확산되며, 큰 위협이 되고 있어 한 번 더 희생과 헌신을 감내해야 하는 국민, 특히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고통을 알면서도 방역 강화 조치를 연장하는 것은 오미크론이라는 중대한 국면에 처해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길고 험난한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마스크, 백신, 병상 등 어려움이 닥칠 때마다 비록 정부의 대책이 완벽할 수는 없었지만 국민은 희생하고 고통을 참아가며 정부를 믿고 정부와 함께 위기를 극복해왔다"라며 "지금의 오미크론의 파고도 정부와 국민은 함께 반드시 이겨낼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