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Search
Close this search box.

[단독 인터뷰] “웨이버 아닌 은퇴 결심이 시작” 대구로 향하며 전한 박병호의 진심 “행복한 추억 만들어준 KT 팬께 감사”

[단독 인터뷰] “웨이버 아닌 은퇴 결심이 시작” 대구로 향하며 전한 박병호의 진심 “행복한 추억 만들어준 KT 팬께 감사”

[스포츠서울 | 김민규 기자] “KT팬 여러분, 행복한 추억 만들어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은퇴’를 결심했다. 마음이 무거웠다. 감독과 단장의 거듭된 만류에 마음을 다잡았다. 그리고 KT에서 ‘트레이드’로 새로운 기회를 열어줬다. 대구로 간 ‘홈런왕’ 박병호(38) 얘기다. 무엇보다도 박병호는 “지난 2년 동안 너무 많은 응원과 사랑을 준 KT 팬이 있어 행복했다”며 말문을 열었다.

박병호는 29일 스포츠서울과 통화에서 “팬 여러분이 KT에 처음 왔을때부터 팀에 잘 녹아들 수 있도록 정말 많이 도와주고 응원해줬다.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시간이지만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어서 행복했다”며 “올해 많이 못했는데도 응원의 메시지가 더 많았다. 갑작스레 떠나게 돼서 죄송한 마음뿐이다. 행복한 추억을 만들어줘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팬들을 향한 고마움을 먼저 전했다. 이어 “삼성 팬에게도 응원 받는 선수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박병호는 사자군단으로 둥지를 옮겼다. KT와 삼성은 전날 박병호와 오재일을 맞바꾸는 1대1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갑작스러운 감은 있지만 KT와 박병호의 동행은 끝났다.

기사원문 이어보기 [스포츠서울]

Share the Post:

연관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