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Search
Close this search box.

“전혀 얼굴 붉히지 않았다…” 왜 끝까지 KT는 ‘방출 요청’ 홈런왕 박병호를 예우했나

"전혀 얼굴 붉히지 않았다..." 왜 끝까지 KT는 '방출 요청' 홈런왕 박병호를 예우했나
"전혀 얼굴 붉히지 않았다..." 왜 끝까지 KT는 '방출 요청' 홈런왕 박병호를 예우했나

결국 방출까지 요청한 박병호(38)의 최종 결말은 삼성 라이온즈와 트레이드였다. 방출을 요청한 선수에게, 그래도 KT가 최선을 다하며 예우한 건, 박병호가 ‘한국 야구의 살아있는 레전드’라는 마음을 늘 갖고 있었기 때문이다.

KT 위즈와 삼성 라이온즈는 28일 경기가 끝난 뒤 나란히 “KT 박병호와 삼성 오재일이 1:1 맞트레이드를 통해 이적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지난 28일 오전 박병호가 KT에 방출을 직접적으로 요청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야구계가 술렁였다. KT 구단도 이에 대해 솔직하게 인정했다. KT 관계자는 “박병호가 출전 기회를 더 많이 받을 수 있는 부분에 대해 고민을 한 뒤 구단과 이야기를 나눴다”면서 “구단도 이런 부분에 대해 고민하고 검토하는 단계”라고 밝혔다. 그리고 이날 전격적으로 트레이드까지 성사됐다.

나도현 KT 단장은 트레이드 발표 직후 스타뉴스와 통화에서 “(박)병호도 본인을 더 필요로 하는 팀으로 가게 돼 잘 됐다고 생각한다. 우리 구단에서도 방출 등의 형태보다는 트레이드가 낫다는 판단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오재일의 영입 배경에 관해서는 “우리 팀에서 좌타자 중 멀리 칠 수 있는 능력을 갖춘 타자가 (강)백호 정도밖에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래서 1루 수비가 되는 좌타 거포를 영입했다. 라인업 구상에 있어서 옵션도 많아지고, 득점 생산력 등에서도 시너지 효과가 날 수 있는 부분을 기대해 본다”고 덧붙였다.

사실 선수가 자신의 출전 기회가 줄어든다고 해서 방출을 요청한 건 극히 이례적인 일이라 할 수 있다. 선수 기용 권한은 선수가 아닌, 감독에게 있기 때문이다. 한정된 자리를 놓고 치열한 경쟁을 펼치는 약육강식의 세계에서 누구는 그라운드를 누비고, 또 누구는 벤치에 앉아 있을 수밖에 없다.

(중략)

만약 KT가 박병호의 행동에 큰 거부감이 들었다면, 2군으로 보낸 뒤 아예 콜업하지 않으면 그만일 수도 있었다. 실제로 대부분의 베테랑이 그런 과정을 거치면서 현역 유니폼을 벗기도 한다. 하지만 KT는 이런 방법을 쓰지 않았다. 또 단순하게 방출 조치를 취하는 것 역시 모양새가 좋을 리 없었다. 오히려 KT는 선수를 최대한 살릴 수 있는 방향으로 고민을 한 끝에 전격적으로 트레이드를 성사시켰다. 이렇게 최선을 다해 예우했던 이유는 KT가 3년 전 박병호를 영입하기 위해 기울였던 뜨거운 노력, 그리고 박병호가 한국 야구의 살아있는 레전드라는 존재감이 있었기 때문이다.

기사원문 이어보기 [스타뉴스]

Share the Post:

연관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