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Search
Close this search box.

[단독] 사라진 블랙박스 메모리카드…소속사 본부장 “삼켰다” 진술

[단독] 사라진 블랙박스 메모리카드…소속사 본부장 "삼켰다" 진술
[단독] 사라진 블랙박스 메모리카드…소속사 본부장 "삼켰다" 진술

가수 김호중 씨의 음주 뺑소니 혐의를 입증해 줄 결정적 증거로 꼽히는 차량 블랙박스의 메모리 카드가 사라진 가운데 증거 인멸 혐의를 받는 소속사 본부장이 경찰에 “메모리카드를 삼켰다”고 진술했습니다.

생각엔터테인먼트 본부장인 A씨는 사고 직후 이뤄진 경찰 조사에서 자신이 사고 차량 메모리카드를 제거했다며 이같이 밝힌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은 사고 차량은 물론 김씨가 사고 전후 이용한 다른 차량 2대의 메모리 카드도 사라진 점을 확인하고 자세한 경위를 조사 중입니다.

또 김씨가 증거 인멸에 관여했을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수사하고 있습니다.

기사원문 이어보기 [연합뉴스TV]

Share the Post:

연관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