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인기 급상승 검색어

  • E3

Search


강호동 아들 강시후, 뉴스 깜짝 출연에 '시선 집중' 

새창 0

방송인 강호동의 아들 시후군이 10일 방송된 MBN "스포츠뉴스"에서 꿈나무 골프대회에 참가한 예비 골프선수로 등장했다. /방송화면 캡처10일 MBN "스포츠뉴스"에 "골프 꿈나무"로 출연 [더팩트|원세나 기자] 방송인 강호동의 아들 시후군이 뉴스에 깜짝 출연해 화제다.시후 군은 10일 방송된 MBN "스포츠뉴스"에서 꿈나무 골프대회에 참가한 예비 골프선수로 등장했다."스포츠뉴스"는 "천하장사 강호동의 아들 시후 군은 어른 못지않은 몸집과 파워로 눈길을 사로잡았다"고 시후 군을 소개했다.시후 군은 인터뷰에서 "(드라이버)가 잘 맞으면 230~240m 나간다"며 "타이거 우즈 같은 선수가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시후 군은 초등학교 6학년이지만 아버지 강호동을 쏙 빼닮은 외모와 몸집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강호동이 그동안 여러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아들의 근황을 전한 바 있지만 아들의 실제 모습이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강호동은 2006년 아홉 살 연하 아내와 결혼해 2009년 득남했다.wsena@tf.co.kr[연예부 | ssent@tf.co.kr]

'강호동 빼닮았네~' 아들 시후군 "타이거 우즈 같은 골퍼 될 것"

새창 0

강시후. ‘MBN 종합뉴스’ 캡처씨름선수 출신 방송인 강호동의 아들 강시후군(한국나이 13)의 근황이 밝혀져 화제다. 시후군은 지난 10일 오후 방송된 ‘MBN 종합뉴스’의 스포츠 뉴스에 깜짝 등장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는 ‘MBN 꿈나무 골프대회’에 출전한 어린이 골퍼들의 모습이 공개됐다.대회에 출전한 시후군은 “(드라이버가) 잘 맞으면 230~240m 나간다”며 “커서 타이거 우즈 같은 선수가 되고 싶다”는 당당한 포부를 밝혔다. 이와 함께 뉴스 측은 시후군이 어른 못지않은 몸집과 파워로 눈길을 끌었다고 소개했다. 한편 강호동은 2006년 이효진씨와 결혼, 2009년 아들 시후군을 얻었다.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