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a0cf3311429cd2610055ad8b4dfc3ef_1632714

'라디오쇼' 캡처



[헤럴드POP=정혜연 기자]기욤 패트리가 비트코인으로 큰 수익을 올렸다고 밝혔다.



27일 방송된 KBS Cool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프로게이머 출신 방송인 기욤 패트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박명수는 기욤 패트리에 대해 "캐나다 게이머다. 스타크래프트 대상 출신이고, 비트코인 재테크 전문가다"라고 소개했다.



박명수는 기욤 패트리에게 "제가 큰 부를 거머쥐셨다는 얘기를 했다. 어떻게 생각하냐"라고 물었다. 이에 기욤 패트리는 "제가 4~5년 전에 비트코인을 사게 됐는데 그때는 700불이었다. 지금 한국 돈으로 5천만 원인 것 같다. 처음에 살 때 보다 6~70배 올랐다. 처음에는 많이 안 샀고, 몇 달 뒤에 공부를 많이 해서 900불일 때 많이 샀다. 지금도 가지고 있다"라고 답했다.



비트코인은 어떻게 시작했냐는 물음에 기욤 패트리는 "제가 프로게이머 출신인데 포커를 쳤다. 비행기 탈 때 돈을 가지고 가야 하는데 가져갈 수 있는 돈이 만불이 안 되지 않냐. 포커치는 친구들이 비트코인을 사용하더라. 친구들이 다 하고 저한테 추천하길래 시작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기욤 패트리는 "스타크래프트로 한국에 오기 전에 우승을 몇 번 했다. 스타크래프트가 캐나다, 미국에서 인기가 떨어지고 있었는데 한국에서는 인기가 많아져서 왔다. 대회 규모가 크고 시청자도 많았다. 1등 상금이 3천이었는데 2등 해서 1천5백을 벌었다. 한국이 너무 재밌어서 이사를 왔다"라고 전했다.



이어 "스타크래프트가 그렇게 인기가 많은지 몰랐다. 6개월만 더 하면 (스타크래프트의) 인기 떨어지고 고향으로 갈 줄 알았는데 인기가 오래가더라. 연습을 안 하고 놀았더니 실력이 떨어져서 그만뒀다"라며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그러면서 "한국인들이 게임 연습하는 모습을 보면 왜 잘하는지 알겠더라. 캐나다 친구들 중에 하루 종일 연습하는 친구를 본 적이 없다. 스타크래프트가 되게 힘들고 집중력을 요한다. 그 당시 임요한 선수가 연습을 열심히 하기로 유명했다. 핸드폰에 저장된 사람이 20명도 없고 연습만 했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기욤 패트리는 임요한에 대해 역사상 제일 잘했던 선수라고 극찬했다. 기욤 패트리는 "혼자 잘하기 되게 힘든데 그 형은 혼자서 하늘을 찍었다"라고 설명했다. 박명수는 홍진호에 대해서도 물었고, 기욤 패트리는 "잘하는 건 잘하는데 요한이 형과는 다르다고 생각한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명수는 비트코인에 대해 자세히 설명해 달라고 부탁했고, 기욤 패트리는 "10년 정도 가지고 있으면 100배가 오르거나 문제가 생겨 0배가 되거나 둘 중 하나일 것 같다. 저는 10년 정도 가지고 있다가 팔 생각이다"라며 고민 중이라는 박명수에게 "시작할 생각이 있으면 오늘 시작하셔라"라고 조언했다.



끝으로 박명수는 "여러분들꼐 투자를 장려하는 게 아니다. 이렇게 성공하신 분도 있다는 걸 보여드리기 위함이다"라고 강조했다.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