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 11개구 집값 8개월만에 보합..파주는 '들썩'

이데일리

[이데일리 성문재 기자] 서울 집값 안정세가 확산되고 있다. 서울 강남 11개구 아파트 매매가격이 8개월만에 제자리걸음했다. 반면 남북정상회담 이후 개발 기대감이 높아진 경기도 파주시 집값은 반등했다.

10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5월 첫째주(5월 7일 기준) 서울 강남권 11개구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은 0.00%로 집계됐다. 작년 9월 첫째주 이후 8개월만에 보합 전환이다.

집값 상승의 진원지였던 강남4구(-0.06%)는 낙폭이 커지며 5주째 하락했다. 동작(0.06%)·강서구(0.03%) 등도 관망세가 확대되면서 상승세가 둔화했다.

이로써 서울 전체 아파트 매매값 변동률도 0.03%로 전주(0.04%) 대비 소폭 축소됐다. 서울 25개구 가운데 강남4구를 비롯해 성동구, 노원구, 양천구 등 7개구가 약세를 보였다. 반면 서대문·성북·구로구가 나란히 0.15% 올라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한국감정원 관계자는 “서울 아파트 매매시장은 수요 급감 및 관망세 확대로 지난 3월 마지막 주부터 7주 연속 0.1% 이내의 상승률을 보이면서 안정세가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서울 전세시장은 12주 연속 약세다. 특히 강남구 전셋값이 0.31% 떨어져 서울 25개구 중 낙폭이 가장 컸다. 송파구(-0.23%), 서초구(-0.22%), 강동구(-0.15%) 등 강남4구와 양천구(-0.16%) 등의 전세가격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한편 전국에서 경기도 파주시 집값이 가장 큰폭(0.26%)으로 올랐다. 지난 2월 둘째주 이후 주간 변동률 기준 단 한차례도 상승하지 못했던 파주시 아파트 매매가격은 13주만에 반등했다. 지난달 27일 남북정상회담 개최 이후 남북관계 개선 및 경제협력 기대감이 커지면서 최대 수혜지역으로 경기 파주시가 꼽힌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Copyright 이데일리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가장 많이본 정보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