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익대 누드 모델 사진 유출' 피해 남성, 워마드 '모욕죄' 고소

이데일리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홍익대 남성 누드 모델 사진 유출 사건과 관련, 피해 남성이 온라인 커뮤니티 ‘워마드" 이용자에 대해 고소장을 접수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피해 남성이 오늘(9일) 오후 성적 모욕이 담긴 댓글을 단 혐의로 워마드 이용자 2명을 고소했다”고 9일 밝혔다.

앞서 지난 1일 워마드에는 ‘미술 수업 남누드모델… 조신하지가 못하네요"라는 제목으로 나체 사진이 올라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해당 사진은 홍익대 회화과 누드 크로키 수업 중 촬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일자 워마드에서 이 게시물은 삭제됐으나, 여전히 피해 남성을 성적 희화화하고 조롱하는 글들이 끊임없이 올라오고 있는 상황이다.

경찰은 이 사건에 성폭력범죄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촬영) 혐의를 적용, 사진의 최초 유포자를 추적하고 있다. 경찰은 강의실 주변 폐쇄회로(CC)TV를 비롯해 피해자 진술, 수업에 들어간 교수와 학생들의 참고인 조사를 바탕으로 용의자를 찾고 있다. 또 이들의 휴대전화를 임의로 제출받아 디지털포렌식을 실시할 방침이다.

한편 피해 남성이 소속된 모델 에이전시 관계자는 “피해자가 큰 피해를 입고 힘들어하고 있다”고 밝혔다.

Copyright 이데일리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가장 많이본 정보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