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관세평가분류원 청사 전경. 연합뉴스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가 관세청 산하 관세평가분류원(관평원) 세종시 청사 신축과 특별공급 관련 의혹에 대한 수사에 착수한다.

국수본 관계자는 11일 “오늘 오후 국무조정실로부터 관련 자료를 이첩받았다”며 “내용을 검토해 관할 시도경찰청에 배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부겸 국무총리 지시에 따라 관평원 청사 신축 경위와 특별공급에 대해 조사한 국무조정실은 조사결과 자료를 국수본에 이첩해 수사의뢰했다. 청사 신축 준비부터 특공까지 관세청과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기획재정부가 관련 규정을 제대로 확인하지 않았다는 게 국무조정실 판단이다.  

김승환 기자 hwa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