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남서부 버스 전복 사고 모습. 사진=SNS 캡처·연합뉴스

파키스탄 남서부에서 11일(현지시간) 버스가 전복되면서 협곡으로 추락, 20명 이상이 사망했다.

익스프레스트리뷴 등 파키스탄 언론과 AP통신에 따르면 이날 새벽 발루치스탄주 쿠즈다르 지구 바두크 언덕 부근에서 순례자들을 태우고 과속으로 달리던 버스가 협곡으로 굴러떨어졌다.

현지 경찰은 버스가 급회전하다가 중심을 잃었다며 이 사고로 20명 이상이 사망하고 약 50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버스는 정원 초과 상태로 운행됐으며 일부 승객은 지붕에 올라가 타고 있었다. 사망자 대부분은 지붕 승객에서 나왔으며 부상자 중에는 어린이와 여성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순례자들은 와드의 수피교 성지를 방문한 후 남부 신드주로 돌아가던 길이었다.

버스 승객 이맘 바크시는 AP통신에 "승객들이 운전사에게 계속해서 조심하라고 경고했지만 운전사는 음악을 즐기며 부주의하게 운전했다"고 말했다.

당국은 현장에 군 병력 등 구조대를 투입, 부상자를 병원으로 옮겼다.

파키스탄은 도로 사정이 열악하고 교통규칙 위반이 잦아 대형 교통사고가 자주 발생한다.

지난달에도 남부 수쿠르시에서 버스 전복 사고가 발생, 13명이 숨졌다.

<연합>연합>